‘극적 만남’ 김정은-트럼프, 비핵화 해법 찾을까
상태바
‘극적 만남’ 김정은-트럼프, 비핵화 해법 찾을까
평화의집서 비공개 회담 이어가…3차 북미회담 개최여부 결정될 듯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6.3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깜짝 만남을 통해 비핵화 해법 등과 관련 큰 틀 안에서 비공개 대화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3차 북미 정상화담 개최여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인사한 뒤 남측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두 정상의 회동장소로 마련된 자유의 집에서 “김 위원장, 트위터에 올린 제안 수용해줘 감사하다”며 “월경 하게 돼 매우 의미 있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정식 만남이란 것 오후 늦게 알았다”며 “사전에 계획된 만남 아니다 나도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와 달라진 오늘이고 더 좋게 변할 것”이라며 “우리 훌륭한 관계가 있었기에 하루 만에 만남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후 군사정전위원회 군사분계선에서 극적 만남을 가졌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넘어갔다가 남측으로 넘어온 뒤 판문각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근처에서 담소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 만난 첫날부터 우호적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하자, 김정은 위원장은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화답했다.

이어 판문점 남측에서 대기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정상이 다가가면서 역사적인 ‘세기의 만남’이 성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를 위한 위대한 날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짧게 인사를 나눈 남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으로 들어간 가운데, 본격적인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자유의 집은 회의 가능한 시설을 갖춘 곳”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