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트럼프, 한미 정상회담 오전 11시 시작
상태바
문재인-트럼프, 한미 정상회담 오전 11시 시작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6.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만찬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자, 지난 4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80일 만인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 논의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에 도착해 방명록에 서명한 트럼프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한 뒤 5분 뒤인 11시 5분 청와대 접견실에서‘1+4’ 소인수 회담에 들어간다.

문 대통령 외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와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참여하는 소인수 회담은 11시 50분까지 진행된다.

이후 오전 11시 55분부터 낮 12시 55분까지는 청와대 집현실에서 확대회담 및 업무 오찬이 열린다.

회담과 오찬을 마친 뒤 오후 1시부터 15분간은 청와대 본관 중앙계단 앞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공동기자회견이 이어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