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남북미 정상, 판문점 남측서 ‘세기의 만남’
상태바
[속보] 남북미 정상, 판문점 남측서 ‘세기의 만남’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6.3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군사정전위원회 군사분계선에서 극적 만남을 가졌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넘어갔다가 남측으로 넘어온 뒤 판문각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근처에서 짧게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 만난 첫날부터 우호적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하자, 김정은 위원장은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화답했다.

이어 판문점 남측에서 대기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정상이 다가가면서 역사적인 ‘세기의 만남’이 성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를 위한 위대한 날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짧게 인사를 나눈 남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으로 들어간 가운데, 본격적인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자유의 집은 회의 가능한 시설을 갖춘 곳”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