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첫 ‘DMZ 남북미 회담’ 가능성 최고조
상태바
역사상 첫 ‘DMZ 남북미 회담’ 가능성 최고조
성사 시 미국 대통령 최초로 북한 땅 밟는 이정표 남길 듯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6.3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자, 지난 4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80일 만인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 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역사상 첫 ‘DMZ 남북미 회담’ 성사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1+4’ 소인수회담 모두발언에서 “오랫동안 DMZ 방문 기대해 왔다”며 깜짝 제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도 김정은도 만나고 싶어 하기 때문에 DMZ서 김 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며 “DMZ 넘어 북한 땅을 밟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김 위원장 만나 안부 주고받았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북미관계 굉장히 좋고, 한국도 북한과의 관계 훨씬 더 좋은 위치에 있다”며 “이전보다 훨씬 안전한 한반도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이어지자 밤사이 북미 정상 간 회동이 어느 정도 확정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두 정상이 만나게 되면 북미관계의 진전이 예상되기도 한다.

다만 북미 정상의 만남이 극적으로 성사되더라도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은 보조하는 수준이 될 전망이다.

한미 양국이 북미 정상 간 회동을 공식발표를 하지 않는 이유는 김정은 위원장의 동선 등 경호상의 문제를 우려한 북측의 강력한 요청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다만 남북 정상이 지난 두 번의 판문점 회동을 가졌던 만큼, 경호상 문제는 큰 걸림돌이 되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뿐만 아니라 김 위원장이 현재 처한 정치적 상황도 이번 회동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이미 캠페인을 시작한 트럼프 입장에서는 정치적인 효과 측면에서 절실할 정도다.

김 위원장 입장에서도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한 필요성이 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에 이어 만약 트럼프 대통령까지 자신을 찾아올 경우 2차 회담 결렬 이후 나름 재정비가 끝났다는 선언적 의미를 부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