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트럼프, “김정은 만나러 DMZ行”…남북미 3자회동은 지켜봐야
상태바
문재인-트럼프, “김정은 만나러 DMZ行”…남북미 3자회동은 지켜봐야
확대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북미 중심, 상봉‧만남 등 이벤트 차원될 듯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6.3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공동기자회견에서 두 정상의 DMZ(비무장지대) 방문을 공식화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화답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만 한미 양 정상은 ‘정상회담’이 아닌 ‘상봉’ ‘만남’ 등의 단어를 써가며 이벤트로 이번 회동을 규정지었다. 그러면서도 향후 진행될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이끌어낼 수 있는 중요한 전기라는 공통된 인식을 보여줬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국 정상 모두 확대 정상회담 이후 진행된 공동기자회견 모두 발언에서 DMZ행을 공식화했다.

공동기자회견 첫 번째 모두발언자로 나선 문 대통령은 “정전선언 이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사상 최초로 북미가 만난다”며 “남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세계는 두 정상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낸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DMZ방문에 동행하게 될 것”이라며 “북미 대화의 중심은 북한과 미국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평화로 가는 길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 대화는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평화구축, 북미관계 정상화 등 두 정상 만남에서 진전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방안을 통해 한미 양국의 공동 목표 확인했다”며 “트럼프 대통령 한반도 평화 메이커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이정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어진 모두발언을 통해 DMZ행을 재확인해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이 끝나면 DMZ에 올라가서 김정은 위원장 만나게 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이런 의도를) 잘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 북한의 상황엔 많은 리스크 있었는데, 김 위원장과 사이 갑자기 좋아지게 됐다”며 “DMZ행은 굉장히 오래 전부터 생각했지만, 어제 구체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베트남 하노이 회담 결렬에 대한 나름의 견해도 전달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자체는 생산적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베트남에서 북한과 회담도 평가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역사적인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DMZ 남북미 회동’의 성사 여부는 김 위원장이 현장에 나올 때까지 확정된 게 아니라는 게 공통된 시선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