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DMZ회동 시그널…남북미 정상, 깜짝 판문점 선언문 내놓을까
상태바
트럼프‧김정은, DMZ회동 시그널…남북미 정상, 깜짝 판문점 선언문 내놓을까
트럼프 “북측에서 연락 받아…정말 흥미로울 것이다”
29일 靑 친교만찬 자리서 취재진 질문에 대답
내일 김정은 위원장 만남 여부에 긍정적 시그널 보내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6.29 23: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깜짝 비무장지대(DMZ) 회동 제안과 관련, 북한과 접촉 중이라는 입장을 확인해줬다. 한국을 공식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DMZ 회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에 문재인 대통령의 동행도 예상되면서 역사적인 남‧북‧미 회담과 함께 깜짝 판문점 선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9일 오후 친교만찬 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29일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만찬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방한 일정을 시작된 가운데, 30일 DMZ에서 북미 정상 간 만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본격적인 만찬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 후 상춘재로 입장하기 직전 ‘북측에서 연락받은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연락을 받았다”고 답했다.

‘내일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느냐’는 이어진 질문에는 “정말 흥미로울 것이다(It'll be really interesting)”라고 대답했다.

‘내일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두고 보자. 우리는 지금 일을 해결하고 있다(We're working things out right now)”고 긍정적 시그널을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후 DMZ를 방문할 예정인데, 문 대통령도 동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제안에 김 위원장이 응할 경우 판문점 등에서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무르익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을 포함해 매우 중요한 회담을 몇 차례 마친 뒤 일본을 떠나 한국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기간 동안 김 위원장이 이 글을 본다면 나는 남과 북의 국경지대인 DMZ에서 그를 만나 그와 악수하며 인사라도 나누면 좋겠다”고 깜짝 제안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이례적으로 즉각 답신을 보냈다.

북한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은 담화문을 통해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청와대는 여전히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이날 만찬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늘 남북 접촉 별도로 있었는가’라는 질문에 “두고 봐야죠”라며 즉답을 피했다.

‘내일 준비 많이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도 “두고 봐야 한다. 확정된 건 하나도 없다”며 사태를 예의주시하자는 기존 입장을 견지했다.

이와 관련,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기자들에게 “내일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없다”라고 조심스런 입장을 표명하면서도 “다만 만나게 된다면 대화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한편, 이날 만찬에는 당초 참석 예정이었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불참 배경을 두고, 북미 간 DMZ 회동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이 있지 않았겠는냐는 기대섞인 관측을 나오게 만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줌마 2019-06-30 00:35:54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했습니다.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