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희 미래부 장관, ‘총선 출마설’ 부인
상태바
최양희 미래부 장관, ‘총선 출마설’ 부인
6일 창조경제혁신센터 간담회서 “다른 일 염두에 두고 있지 않아” 일축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6.01.0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양희 미래부 장관 <사진 제공=미래부>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장관이 총선 출마설을 부인했다.

최양희 장관은 6일 오전 과천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총선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주어진 미래부 업무를 성실히 하는 것을 사명으로 알고 있으며 다른 일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일각에서 최양희 장관을 비롯한 정부 인사들의 총선 출마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는 데 따른 입장을 밝힌 것이다.

최양희 장관은 또 “미래부는 우리나라 경제 재도약 등 이뤄내야 할 매우 엄중한 사명이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다른 곳에 눈을 돌릴 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이석준 미래부 차관의 총선 출마설에 대해서는 “나도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알았다”며 “본인에게 묻는 것이 정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최양희 장관은 ‘차기 정부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한 지원이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 내용에 대해 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 근거 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만큼 지속 가능성에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