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 내비게이션 ‘스쿨존 우회 기능’ 추가로 다운로드 6배 증가
상태바
아틀란 내비게이션 ‘스쿨존 우회 기능’ 추가로 다운로드 6배 증가
일간 사용자 수 약 17% 증가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4.0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틀란 내비게이션 스쿨존 진입화면(왼쪽)과 과속 경고 화면이 보인다. [사진=맵퍼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전자지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는 1일 자사 내비게이션 앱 '아틀란' 다운로드 건수가 전주 대비 약 6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맵퍼스가 민식이법 시행 직전인 지난달 24일부터 한 주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아틀란 앱 다운로드 수는 전주(3월14~20일) 대비 약 6배 이상 증가했다. 일간 사용자 수(DAU)는 약 17% 늘어났다.

‘어린이 보호구역 관련 법 개정안(민식이법)’이 시행된 직후 ‘스쿨존 설정’ 기능을 업데이트하면서 운전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기능을 설정하면 어린이 보호구역 진입 전 300m 전방에서부터 음성과 화면으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30km/h 속도를 초과하면 붉은색 과속 알림창과 경고음을 표출해 아직 속도계나 단속 카메라가 미설치된 구간에서도 주의운전을 할 수 있다.

특히, 어린이 보호구역을 우회해서 안내하는 '스쿨존 회피 경로 탐색' 기능이 추가됐다. 스쿨존을 최대한 회피하는 길 안내를 제공한다.

맵퍼스 관계자는 “아틀란 스쿨존 설정 기능을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차량 진입과 사고 발생 위험을 줄이고, 운전자들이 보다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며 “향후 경찰청 등 다양한 국가기관과 협조를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단속 카메라 등 관련 안전운전 데이터도 빠르게 업데이트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틀란 앱의 스쿨존 경고 안내와 회피 경로 탐색 기능은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에서 제공되고 있으며, iOS 버전은 올해 중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