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꽃 농가 살린다’더니… “작은꽃집 한달 판매량 불과한 생색내기”
상태바
농식품부 ‘꽃 농가 살린다’더니… “작은꽃집 한달 판매량 불과한 생색내기”
꽃 농가, 어려움 호소… 정부 “캠페인으로 꽃 판매‧소비 진작 도움 될 것”
소매꽃집 “유통량 적어 생색내기 불과, 꽃 농가 직접 연결 시 1~2주만에 해결 가능”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12 18:28
  • 댓글 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7일 오후 광주 광산구 한 화훼농가 주인이 장미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월 7일 오후 광주 광산구 한 화훼농가 주인이 장미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며 졸업식이 사라져 국내 꽃 농가가 시름을 앓고 있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꽃 농가 살리기’ 캠페인에 나섰다. 반면 농식품부가 유통하겠다고 전한 물량이 실제로는 작은꽃집 한달 판매량에 불과해 소매꽃집을 중심으로 전시행정을 지적하는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12일 한국화원협회 등은 정부세종청사에서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꽃 농가 살리기’ 캠페인과 관련 협상 테이블에 11일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대형마트나 편의점 등 대기업 유통 채널에서도 꽃 판매를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박운호 한국화원협회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관리도 안 되는 편의점에 꽃 판매를 하게하느니 차라리 우리(소매꽃집)에게 꽃 농가를 직접 연결해달라고, 우리가 훨씬 소비량이 커서 꽃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실제 농식품부에서 밝힌 월 평균 1만개 수준 미니꽃다발을 5500개 편의점 기준으로 나누면 점포당 2송이도 안 되는 수준이다.

협회측은 “1만개 수준 미니꽃다발은 단으로 따지면 1000단에 불과하다”며 “소규모 꽃집도 1주일에 20~30단을 소비하고 규모가 있는 꽃집의 경우 일주일에 몇백단 단위로 쓴다”고 말했다.

또 협회에 따르면 농식품부 취급 물량이 결코 많은 수준은 아니다. 작은꽃집에서 1개월 판매할 분량에 불과하다.

이에 비해 협회는 소속 꽃집‧하우스 등을 포함하면 1200여개에 이르고 뜻을 같이하는 한국소매꽃집연합회도 450여개에 이른다. 이들은 1~2주라면 현재 꽃 농가에서 유통되지 않아 애를 먹고 있는 물량을 모두 소비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이렇듯 소비량이 농식품부 발표안보다 상회함에도 협회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것이 협회 주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회의석상에서 말을 가만히 듣더니 ‘정책은 그대로 간다’고 말했다”며 “꽃 상인들 의견을 들으려고 한 것이 아니라 ‘들어주는 척’ 한 것”이라고 농식품부 보여주기식 행정을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농식품부가 이전부터 지역 농협을 통해 꽃을 유통해왔는데, 관련 시스템을 광고하기 위해 이번 정책을 밀고나간다고 판단하기도 했다.

현재 농식품부 정책 강행으로 소매꽃집에서 준비한 이벤트는 잠정 중단된 상태다.

협회 관계자는 “농식품부는 현장 소리를 듣겠다고 했지만 결국 권위적으로 정책을 따라오라고 했을 뿐”이라며 “농민을 비롯해 소비자‧상인 등 누구도 아닌 오로지 농식품부 성과에만 이익이 되는 탁상행정은 멈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2일 이와 관련 농식품부 원예경영과에 전화 취재를 요청했으나 출장 및 회의를 이유로 답변을 받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지 2020-02-17 07:50:27
편의점 연결을 왜했대요? 꽃집에 연결하면 될껀데 농림부가 잘못했네

해니 2020-02-13 18:51:49
스팸이뭔가요

허순종 2020-02-13 13:06:49
꽃을 파는 곳이 꽃집입니다.
꽃을 사는 곳도 꽃집입니다.
너무나 당연한 것을...기본대로 원칙대로 해주세요
권력과 재력 앞에서 영세 사업자는 더이상 살 방법이 없는 거 같아 매일매일 좌절하고 있습니다.
제발 부탁입니다.

김태후 2020-02-13 10:59:05
이렇게 또 자영업자는 죽어 나갑니다.
이쪽 으로도 저쪽 으로도 도움 못 받고 치이는건 결국 저희 같은 영세한 꽃집이네요.

평소에 일반 소비자 등쳐먹고 비싸게 받아 쳐 먹으니까 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한 숨 나옵니다.

이쪽은 사실 그냥 유통업 보다는 요식업과 실상 더 비슷합니다. (저는 전에 일식 쪽 일 했었습니다.)
요식업 원가율은 백선생님 덕분에 다들 아시잖아요. (꿈의 원가율 30%, 퍼 주는 집 40%정도)
저희 원가율 절대 그보다 낮지 않습니다.
재료 선도 유지해야하고, 하나하나 직접 수공이 들어가야 합니다. 도리어 매번 고객의 요구도 달라지고, 거기에 대응하여 매번 다르게 제품이 나옵니다.
매번 주문이 다르게 들어오는 요식업 이라니요;;; (이 부분은 미용실 같네요)
사실상 디자인 비

박미화 박미화 2020-02-13 10:25:11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마트나 편의점 등에서 꽃을 판다고 합니다.하지만 그것은 일반인이 도매시장을 출입할 수 없고 사업자를 보호해주는 제도가 마련돼 있기 때문에 문제가 없는 것이고 우리처럼 한쪽을 살리겠다고 다른쪽을 죽이진 않죠.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