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냉동 베이커리 진출 ‘생생빵상회’ 론칭
상태바
롯데제과, 냉동 베이커리 진출 ‘생생빵상회’ 론칭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1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제과]
[사진=롯데제과]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에어프라이로 빵을 구워먹는 가정용 시장에 롯데제과도 진출했다. 이미 관련제품을 내놓고 판매중인 CJ제일제당, 풀무원, 아워홈, 신세계푸드 등과 경쟁하며 업계 파이를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제과 제빵 브랜드 기린이 집에서 에어프라이어, 전자렌지로 조리하여 별도의 해동 과정 없이 갓 구운 빵을 즐길 수 있는 냉동 베이커리 ‘생생빵상회 7종’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생생빵상회’는 에어프라이어에 구워 먹는 발효냉동생지 4종과 전자레인지로도 조리가 가능한 간식용 조리빵 3종 등 총 7종의 제품이 있다.

발효냉동생지 4종에는 ‘미니 크로아상’, ‘미니 메이플피칸’, ‘미니 팡오쇼콜라’, ‘미니 바닐라크라운’이 있다. 기존 냉동생지 제품은 해동이나 발효 등의 시간이 필요하지만 이 제품은 이 과정 없이 에어프라이어와 광파오븐에서 약 10분간 조리하면 갓 구운 따뜻한 빵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125년 전통의 유럽 페스트리 기술이 가미된 ‘슐스타드(schulstad)’ 생지를 사용해 겉은 바삭하면서도 속은 촉촉하다”고 말했다.

조리빵 3종은 ‘갈릭 소시지빵’과 ‘감자마요 찰볼’, ‘미니 크림치즈 프레즐’이며,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에 약 30초에서 2분가량 조리하면 먹을 수 있다. 이 제품들은 구울수록 향과 풍미가 살아나는 벨기에산 ‘리골레또’ 발효종을 사용해 고소한 풍미를 더했다.

생생빵상회는 출시 전 온라인몰에 먼저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폈다. 일부 몰에서 하루 판매량 1위를 달성하는 등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좋아 정식 출시를 결정하고 대형마트, 홈쇼핑 등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향후 ‘생생빵상회’의 라인업을 추가 확대하고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을 계획하는 등 새로운 베이커리 브랜드 육성에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장소비자가 기준 냉동빵 3종은 갈릭 소시지빵(9000원/5개입), 감자마요 찰볼(1만원/10개입), 크림치즈 프레즐(1만2000원/10개입)이다. 냉동생지 4종은 미니 크로아상(8500원/10개입), 미니 메이플피칸(1만1000원/10개입), 미니 팡오쇼콜라(7500원/8개입), 미니 바닐라크라운(7500원/8개입)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