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3·4호기 '백지화'시 두산重 공장가동률 10% 아래 추락…협력사 매출 1500억 손실
상태바
신한울 3·4호기 '백지화'시 두산重 공장가동률 10% 아래 추락…협력사 매출 1500억 손실
두산중공업과 협력사는 물론 창원 지역경제까지 연쇄 타격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0.2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공이 여러 차례 지연됐던 신한울 1·2호기 건설현장. [사진=두산중공업]
준공이 여러 차례 지연됐던 신한울 1·2호기 건설현장. [사진=두산중공업]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신한울 원전 3·4호기를 중단하면 주기기 업체인 두산중공업과 협력업체, 지역경제까지 연쇄적으로 타격을 받을 것이란 진단이 나왔다. 이대로 가면 두산중공업의 원전부문 공장 가동률이 10% 아래로 떨어지고, 원전 공급 협력사의 매출액도 현 수준보다 1500억원가량 감소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윤한홍 의원(자유한국당)은 산업위 국정감사 현장시찰 자료에서 이같이 적시했다.

신한울 3·4호기는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수립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제외되면서 건설이 중단됐다. 현재 공정률은 현재 30% 수준이다.

그 여파로 올해 두산중공업 원전부문의 공장 가동률(부하율)은 50% 수준에 불과하고 내년부터는 10% 미만으로 곤두박질칠 것으로 나타났다.

두산중공업은 원전산업 생태계 붕괴로 이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국내 가동 원전 부품공급 확보가 어려워져 현재 가동 중인 원전 안전성이 위협받기 때문이다. 두산중공업의 원전건설 협력사는 460여 곳에 이르고, 관련 일자리는 3만여 개에 달한다. 국내 원전 건설중단으로 해외 원전 수주도 어려워지며 수주해도 그 수행이 어려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원전해체사업은 산업기반이 와해되며 해외업체로 이탈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두산중공업은 원전공급 협력사의 매출액이 2019년 2000억원 수준에서 2023년 이내 500억원 수준까지 급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한울 3·4호기 중단으로 두산중공업과 협력사뿐만 아니라 창원 지역경제도 치명타를 받을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현재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은 창원 지역총생산의 15.4%, 제조업 종사자의 5.7%를 차지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신한울 3·4호기의 재개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로 국내 원전기술 유지와 고급 원전 기술자 이탈을 방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한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경쟁력 있는 국내 기업은 물론 원전산업 전체와 지역경제까지 망치고 있다”며 “원전 생태계 유지를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는 최소 필수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