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강행’ 文대통령, 직접 나서 국민·야당 이해 구할까?
상태바
‘조국 임명 강행’ 文대통령, 직접 나서 국민·야당 이해 구할까?
임명식 직후 어떤 입장표명에도 여야 극한 대치 이어질 듯
임기 절반 이상 남은 상황서 청와대‧검찰 초유의 ‘치킨게임’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9.0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외출을 마친 뒤 돌아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외출을 마친 뒤 돌아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초미의 관심사였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 가운데, 이날 오후 진행될 임명장 수여와 함께 직접 내놓을 입장이 국민과 야당 등의 이해와 동의를 구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단 문 대통령이 야당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임명을 강행한 만큼 정국은 급격한 소용돌이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등이 앞서 조 후보자가 임명될 경우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추진을 예고한 만큼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과 상관없이 여야 간 극한 대치가 불가피해 보인다.

여기에 임기가 절반 이상 남은 상태에서 청와대와 검찰이 치킨게임 양상을 보이면서 극도의 혼란이 예상된다.

실제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문재인 정부는 끝났다”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그간 조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나 자진사퇴를 요구했던 시민사회들 역시 강한 반발 기류가 포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임명 배경, 민정수석실에서의 법리검토 과정 등과 관련해선 “(대통령께서) 오후에 말씀이 있을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조 후보자를 비롯한 임명이 재가가 된 6명의 임기는 이날 자정을 기해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