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김의겸 대변인 복합건물 투기의혹 셀프해명 브리핑, ‘등장→퇴장→재등장’ 해프닝
상태바
[기자수첩] 김의겸 대변인 복합건물 투기의혹 셀프해명 브리핑, ‘등장→퇴장→재등장’ 해프닝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3.2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오전 서울 동작구 흑석동 뉴타운 개발 지역의 복합건물을 25억7000만원에 구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투기 논란에 대한 입장표명을 위해 오전 10시35분 출입기자들을 불렀다.

그런데 김 대변인의 첫 마디는 “비보도를 전제로 말씀드리겠다”였다.

그러자 “비보도에 대한 납득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하라”는 기자들과 “보도를 해선 안 된다”는 김 대변인 간 날선 대치상황이 이어졌다.

김 대변인은 한 발 물러서 “기자단 간사와 상의한 뒤 보도의 범위를 정하겠다”고 제안했고, 기자단 간사가 기자들에게 김 대변인의 제안을 수용할 것인지를 묻자 곳곳에선 “그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 대변인은 자신의 제안이 거부되자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났다.

그리고 이후 약 15분가량 지난 오전 11시15분 다시 등장한 김 부대변인은 자신을 둘러싼 투기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했다.

그는 “(투기는) 집이 있는데 또 사거나 시세차익을 노리고 되파는 경우인데 두 상황 모두 해당되지 않는다”며 거듭 거주 목적임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2월부터 청와대 관사에서 살고 있는데 언제 나갈지 알 수가 없는 자리”라면서 “이 자리에서 물러나면 관사를 비워줘야 하는데, 현재 집이 없어 구입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또 “아내가 30년 넘게 중학교 교사생활을 통해 받을 수 있는 지난해 3월까지의 퇴직금이 들어와 여유가 생겼다”며 “(마침) 흑석동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하고 있는 아주 가까운 친척이 제안한 건물을 구입한 거지 특별한 정보를 취득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상가 건물을 산 이유는 재개발이 완료되면 아파트와 상가를 받을 수 있다고 알고 있다”며 “제가 장남이라 그동안 전세를 살면서 80순 어머니를 모시기가 쉽지 않아 넓은 아파트가 필요했다”고 구입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청와대에서 나가면 별다른 수익이 없기 때문에 상가 임대수입을 얻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투기’라고 보는 시각에 대해선 “사견으론 (투기는) 집이 있는데 또 사거나 시세차익을 노리고 되파는 경우인데 두 상황 모두 해당되지 않는다”고 항변했다.

김 대변인은 ‘재개발에 들어가 시세차익을 노렸다고 볼 수밖에 없다’는 질문에 대해선 “아니다”고 일축했다.

일부 언론이 보도한 ‘35억원 가치설’ ‘투자 고수의 결정’ 등에 대해선 “저도 그렇게 되면 좋겠다”면서도 “그러나 지난해 부동산 대책이 나오기 전에 서울시 주택가격이 최고점을 찍었고, 그 이후 하락세이기 때문에 동의하기가 어렵다”고 강조했다.

‘투기가 아니라면 감당할 수 없는 대출을 할 순 없다’는 지적에 대해선 “상환계획이 있었지만 대단히 사적인 문제이고 가정사이기에 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김 청와대 대변인의 복합건물 구입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역행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작년 부동산 대책이 나오기 전에 구입했던 시점을 보면 그렇지는 않다”고 답변했다.

이날 브리핑 막판엔 “대변인의 브리핑에서 투기 의혹에 대한 설명이 제대로 된 게 없었다”는 한 기자의 혹평이 나오기도 했다.

무엇보다 자신을 둘러산 의혹 보도를 막겠다는 식의 브리핑을 계획했다면 모 기자의 말처럼 온마이크 상태에서 상황에 맞게 명확히 설명했어야 마땅하다는 지적을 터부시할 순 없다.

그의 등장부터 퇴장, 재등장까지 일상 브리핑에 임하던 자세가 셀프해명을 하러 온 이날까지도 이어지면서 기자들의 이해를 구하기는커녕 곱지 않은 시선만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