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비정상회담’ 강성태 “이걸 보고 있으면 안된다”… 수능 앞둔 고3에게 팩트폭행 ‘작렬’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강성태가 수능을 앞둔 고3에게 “이걸 보고 있으면 안된다”라며 팩트폭행을 작렬시켜 눈길을 끌었다. <사진출처=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이뉴스투데이 오복음 기자]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강성태가 수능을 앞둔 고3에게 “이걸 보고 있으면 안된다”라며 팩트폭행을 작렬시켜 눈길을 끌었다.

14일 JTBC <비정상회담>에는 ‘공부의 신’ 강성태가 한국 정상 대표로 출연해 출연진들과 함께 자신들의 생각을 나눴다.

이날 강성태는 “내 별명은 ‘입시가 낳은 괴물’이라서 ‘입·낳·괴’라 불린다”며 “최단기간에 합격하고 성적 올리는 방법을 알려준다”고 자신을 설명했다.

이어 “저소득층 학생들의 학습 멘토와 비영리단체, 사회적 기업까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강성태는 “수능이 3일 남았는데 수험생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느냐”는 전현무의 질문에 “일단 이걸 보고 있으면 안되죠”라며 팩트폭행을 작렬시켰다.

하지만 유세윤은 “기왕 틀었으면 끝까지 좀 봐다오”라며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14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강성태는 공부에 대해 출연진들과 함께 의견을 주고 받았다.

오복음 기자  perpect_knigh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