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마스크', 이화여대 의료원과 마스크 배포 행사 진행
<사진=유한킴벌리>

[이뉴스투데이 윤중현 기자] 최근 춥고 건조한 날씨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지속되는 가운데,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마스크’가 국민의 호흡기 건강을 위해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료원장 김승철, 이하 이화의료원)과 병원 방문객 대상으로 마스크를 전하는 행사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4월부터 이화의료원과 공동으로 전개하는 ‘호흡기 건강 캠페인’의 일환으로, 높은 미세먼지 농도와 춥고 건조한 날씨로 인해 각종 바이러스에 노출되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일반인들이 호흡기 건강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고자 마련되었다.

전일 이대목동병원 로비에서 진행된 마스크 나눔 행사에는 유한킴벌리 담당자를 비롯해 유경하 이대목동병원장, 장중현 호흡기내과 과장 등 양 기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내원객에게 일일이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크리넥스 황사마스크’와 건조한 입과 코, 목에 가습 효과를 주는 ‘크리넥스 가습촉촉마스크’를 함께 나누어 주며, 환절기 호흡기 건강을 꼼꼼히 챙길 것을 당부했다.

또, 행사장에서는 호흡기 건강에 대한 간단한 설문조사도 진행되었다. 병원 방문객 211명이 참여한 설문조사의 결과를 보면, 대다수의 응답자가 호흡기 건강을 가장 위협하는 환경요인으로 ‘미세먼지(76%)’를 꼽아 눈길을 끈다.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마스크 담당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일반인들이 환절기 호흡기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다시금 인지하고 겨울철 건강관리를 위해 미세먼지 차단, 감기 예방, 가습 등 다양한 용도에 맞는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최근 5년간(2011~2015년) 도내 월별 미세먼지 오염도를 분석·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는 매년 11월부터 상승하기 시작해 2월에 정점에 이르러 1년 중 겨울에 미세먼지 오염이 가장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8~9월엔 최저치를 기록해 2월 미세먼지 오염도는 8월의 약 2배인 것으로 보고된다.

윤중현 기자  xwanrex@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