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제4회 대학생 앱개발 챌린지(K-해커톤)결선대회' 개최
상태바
미래부, '제4회 대학생 앱개발 챌린지(K-해커톤)결선대회' 개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10.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미래창조과학부>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제4회 전국 대학생 앱 개발 챌린지(K-해커톤) 결선 대회’를 4일 서울산업진흥원(SBA) 콘텐츠홀에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해커톤(Hackathon)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정보기술(IT) 기업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평소 생각하던 아이디어를 밤새 직접 개발해 보게 하는 대회로, 대학생만을 위해 전국적인 규모로 개최된 점이 국내 다른 기업(단체) 해커톤 행사와 다르다.

대학생 앱 개발 챌린지 대회는 지난 2013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4회째 개최되며, 대학생들이 스마트·모바일 앱 제작에 대한 교육과 실제 체험을 통해 우수 앱을 개발해 창업 및 창직에 활용 할 수 있는 능력을 함양하고,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앱 개발 생태계를 전국적으로 확산하여 스마트콘텐츠(스마트기기 기반 콘텐츠)산업 저변확대와 앱 개발자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대회는 올해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전국 총 78개 대학, 132팀(총 513명)이 참가해 수도권, 충청, 호남, 영남, 제주(연합) 등 5대 권역별로 예선(6.27~7.12) 및 본선대회(8.19~8.26)를 거쳐 최종 선발된 18개 팀이 결선대회를 치르게 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결선 진출팀들을 대상으로 최종발표와 더불어 앱 구동 및 시연 진행 후 관련분야 전문가 등의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미래부장관상) 1팀과, 우수상 10개 팀 등을 선발하게 된다.

서석진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의 ICT와 융합된 스마트콘텐츠 개발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도를 높이고, 창의적이고 글로벌 경쟁력 있는 우수앱 육성을 위한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전 등의 행사를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