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2015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보고서 발간
상태바
미래부, '2015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보고서 발간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7.2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미래창조과학부>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25일, 2015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조사·분석 결과 보고서를 발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는 지난해 35개 부·처·청·위원회가 집행한 정부연구개발예산 18조 8747억원, 639개 사업, 5만4433개 과제에 대한 심층 분석및 통계 자료를 담고 있다.

지난해 총투자액은 2014년도 대비 7.0% 증가한 18조8747억원으로 미래부(6조5000억원), 산업부(3조4000억원), 방사청(2조5000억원), 교육부(1조6000억원), 중기청(1조원) 등 연구개발(R&D) 추진 주요 5개 부처가 15.0조원(79.4%)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래부․교육부는 기초연구에 각각 2조6000억원, 6000억원을, 산업부․방위사업청․중소기업청은 개발연구에 각각 1조9000억원, 1조2000억원, 9000억원 등을 집중 지원함으로써 부처 특성에 따른 R&D 사업이 추진·운영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수행 주체별로는 출연(연)(7조8000억원, 41.4%)이 가장 많고 대학(4조3000억원, 22.6%), 중소기업(2조8000억원, 14.8%), 기타(1조2000억원, 6.3%), 국공립(연)(1조원, 5.1%), 대기업(0.6조원, 3.3%) 등의 순이었다.

출연(연)의 경우 안정적인 연구기반 조성을 위해 R&D지원을 강화한 결과 최근 5년간 2011년 5조7000억원에서 2015년 7조8000억원으로 꾸준히 확대됐다.

또한 중소․중견기업 육성정책 등에 따라 중소(14.8%)·중견기업(3.2%)의 비중은 전체 연구비의 18.0%까지 확대돼 올해 18.0%까지 확대한다는 정책 목표(18.0%)를 조기 달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개발 단계별로는 개발연구(5조4000억원, 41.2%)가 가장 높았으나, 정부의 기초연구지원 확대 정책에 힘입어 기초연구(5조원) 비중은 전년대비 2.1%p 증가한 38.4%로 검증됐고 최근 5년간 연평균 5.7%가 증가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기관별로는 대학은 서울대(3333억원)가, 출연(연)는 국방과학(연)(1조4343억원), 국공립연구소는 국립농업과학원(1212억원), 대기업은 한국수력원자력(329억원), 중견기업은 한국항공우주산업(1743억원), 중소기업은 리얼타임비쥬얼(105억원)이 연구비 지원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미래부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및 열람이 가능하며, 미래부는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 를 통해 원시 데이터를 공개함으로써 과학기술정보로서의 활용도 및 신뢰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