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종원, 어디서 봤더라?...운동선수 출신 '마초남'
상태바
배우 윤종원, 어디서 봤더라?...운동선수 출신 '마초남'
MD엔터테인먼트, 뜨는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운동선수 출신, 끈기 남달라"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6.04.21 09: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송덕만 기자]남성미 강한 배우 윤종원이 데뷔 10년차,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데뷔 10년차 아이스하키선수 출신 배우 윤종원

윤종원은 2006년 SBS 드라마 '연개소문'으로 데뷔, 드라마, 영화 등 장르를 불문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 왔다.

드라마 '연개소문' '징비록' '외과의사 봉달희' '선덕여왕' '동의를 비롯해 최근에는' '신분을 숨겨라' '프로듀사' '몬스터'를 포함, 지난 10년 동안 굵직굵직한 작품에서 조연, 단역 가리지 않고 연기했다. 더불어 영화 '모던보이' '설계' '살인의뢰' '강남 1970' 등 스크린에서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애초 윤종원은 아이스하키 선수였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고등학교 졸업 직전까지 운동에 전념했다. 하지만 부상으로 인해 피치 못하게 진로를 변경해야만 했다. 이후 록음악에 빠져 밴드를 준비하다 우연한 기회로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됐다.

특히 어린시절 부터 몸관리를 해 온 그는 다부진 체격이 인상적이다. 온 몸에서 수컷 향기가 진동을 한다. 그로인해 줄곧 장군, 경호원 등 터프한 이미지의 역할을 도맡았다.

윤종원은 "이미지에 맞는 캐릭터를 굳이 배제 할 생각은 없다. '연개소문' 촬영을 함께했던 유동근 선배님을 존경한다. 가만히 서 계셔도 카리스마가 남 다르시다. 선배님과 같은 배우가 되는 것이 목표다"면서 "유동근 선배님은 사극, 현대물,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에서 매번 다른 연기를 보여 주신다. 나 또한 남성적인 캐릭터 뿐 아니라 비교적 가벼운 연기에도 욕심이 난다. 동네 바보 형 역할 같은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윤종원은 "안재욱 선배님 작품은 빼 놓지 않고 다 봤다. 꼭 한 번 연기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배우 윤종원 출연작품

지난 10년동안 수 백 편의 작품 오디션을 봤다. 탈락의 쓴 맛도 여럿 맛봤다. 여느 조, 단역 연기자들처럼 경제적인 어려움에 힘들어 해 봤고 주연 배우들에 비해 대우를 받지 못할 때 서글픔도 느꼈다. 그럴때 마다 마인드 컨트롤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있었다. 남성미 가득한 그의 입에서 의외의 대답이 나왔다.

"'드래곤볼' '슬램덩크' 등 애니매이션을 통해 힘을 얻었다. 주인공들이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비록 만화지만 다시금 용기를 얻게 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초적인 분위기 이면에 순수함으로 무장한 윤종원은 큰 꿈을 품고 있다. "데뷔 초기만 해도 무작정 부푼 꿈을 가지고 살았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윤종원 연기잘해' '윤종원이면 맡겨도 돼. 믿을만 해' 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 현재 위치에서 차근차근 준비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물론 최종 꿈은 따로 있다. 언젠가는 꼭 할리우드에 진출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MD엔터테인먼트와 뜨는별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월 공동매니지먼트 사업 계약을 체결, 배우 윤종원, 김주황, 황연지 등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MD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오랜시간 운동을 했던 윤종원은 끈기가 남다르다. 연기에 대한 열정과 욕심이 대단하다"고 밝혔다.

이어 뜨는별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다수의 작품을 통해 쌓인 연기 스펙트럼은 절대 무시 못한다. 능력을 증명해 보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an 2016-05-02 14:05:33
뭔가 크게 대박쳐서 뜰것같은 배우인듯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