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강의 노트] 다양한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는 블렌딩 차
상태바
['차'강의 노트] 다양한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는 블렌딩 차
  • 편도욱 기자
  • 승인 2016.03.2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차를 즐기는 문화가 변하고 있다. 웰빙과 힐링 트랜드에 따라 건강에 좋은 차 중심에서 맛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해외여행의 증가와 직구등의 트렌드를 타고 유명 차 브랜드를 접한 소비자들은 차의 다양한 종류와 블렌딩 등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주)삼원티앤비의 도움을 받아 제대로 '차' 마시는 방법을 알아봤다. 

 

BTC 아카데미 총괄팀장 문선영

블렌딩 차는 베이스가 되는 차에 꽃향, 과일 등 다양한 재료를 더한 것이다. 특히 벚꽃, 장미 등 다양한 플로럴 계열의 아로마를 블렌딩한 홍차는 향미가 풍부해 봄에 마시기 좋다. 또한 집에서도 티백만 있으면 손쉽게 블렌딩 차를 만들 수 있고 탄산음료를 추가하면 청량감이 돋보이는 스파클링 티가 완성된다.
 
◆꽃향기가 가득한 블렌딩 차를 마셔보자.
- 은은한 향기가 돋보이는 벚꽃향을 블렌딩한 차
벚꽃향을 블렌딩한 차에는 주로 체리향도 함께 첨가돼 더 달콤하고 상큼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입안 가득 풍부한 단향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벚꽃향이 심신 안정에 도움을 줘 기분전환할 때 마시면 좋다.
 
- 깊고 우아한 맛이 일품인 장미꽃을 블렌딩한 차
장미꽃을 블렌딩한 홍차는 풍부한 아로마와 홍차의 깊은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시고 난 후에도 은은한 장미의 잔향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일품이다. 특히 장미꽃 향은 스트레스 감소에 도움이 돼 우울할 때 마시면 좋다. ‘로즈패션 블랙티’를 검색하거나 문의하면 쉽게 구입할 수 있다.
 
- 봄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블렌딩 백차
백차는 이른 봄 어린 찻잎과 싹으로 만드는 것으로 봄의 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다. 백차를 베이스로 목련꽃과 열대과일을 블렌딩한 제품은 이국적인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방 분해 효과가 있어 다이어트하는 여성들에게 추천한다.
 
◆집에서도 쉽게 즐기는 차 블렌딩 방법
- 블렌딩할 때 베이스로 사용하기 좋은 차
블렌딩 차를 만들 때는 향미가 강하지 않은 제품을 베이스로 선택한다. 향미가 강한 차는 다른 재료와 함께 블렌딩할 때 맛의 밸런스를 깨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부드럽고 은은한 맛을 지녀 다른 재료와 조화를 이루는 기문 홍차를 선택하는 것이 좋고 특유의 향이 강한 고산지에서 생산된 품종을 피하도록 한다.
 
- 캐모마일과 기문 홍차를 함께 블렌딩하면 특유의 강한 향미가 사라지고 적당한 단맛이 남아서 좋다. 기문 홍차 1스푼, 캐모마일 1/2스푼을 뜨거운 물 250g~300g에 2~3분 정도 우려낸다. 사과 슬라이스 한쪽을 넣고 같이 우려내면 더 상큼한 맛을 즐길 수 있다.
 
- 페퍼민트는 대부분 말린 잎을 슬라이스해서 작게 나오기 때문에 블렌딩하기가 쉬우며 민트향이 홍차와 잘 어울린다. 실론 홍차 1스푼, 페퍼민트 1/2스푼을 뜨거운 물 250g~300g에 2분 정도 우려내는 것이 좋다.
 
- 장미향차는 꽃봉오리만을 따서 말린 것과 기문 홍차를 블렌딩해 마시면 좋다. 기문 홍차 2스푼, 장미꽃차 3~4송이를 뜨거운 물 250g~300g에 넣고 3분 정도 우려내면 매력적인 블렌딩 홍차를 즐길 수 있다.
 
◆블렌딩 차를 스파클링 아이스티로 즐기자.
블렌딩 차는 탄산음료를 이용해 스파클링 아이스티로 마시면 좋다. 과일향을 블렌딩한 차는 레몬, 라임의 향이 첨가된 탄산음료와 잘 어울린다. 2.5g~3g 양의 티백 1~2개 정도를 뜨거운 물 80g~100g에 3분간 우려낸다. 얼음을 가득 담아 차갑게 만든 후 그 위에 탄산을 부어주면 청량감 넘치는 스파클링 아이스티가 완성된다. 단맛이 있는 탄산음료를 이용하면 차의 향을 더욱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청량감을 더 즐기고 싶으면 탄산음료를 가장 마지막에 넣고 얼음 위로 천천히 부어주면 좋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