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경제활성화 지원 위해 사업비 조기 집행 추진
상태바
LH, 경제활성화 지원 위해 사업비 조기 집행 추진
올해 총 13조8000억원 투자, 1분기 3조3000억원 집행
  • 김정일 기자
  • 승인 2016.02.0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일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내수시장 위축, 저유가 등 경기 리스크 극복을 위해 지난 1일 1분기 재정집행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올해 재정 조기집행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LH에 따르면 올해 재정집행 규모는 13조8000억원으로 공공기관 전체 재정 집행액 49조1000억원의 28%에 달한다. 올해 잠정 집행계획은 1분기 3조3000억원, 2분기 6조6000억원, 3분기 10조2000억원 4분기 13조8000억원이다.
 
이에 따라 LH는 1분기에 예정된 대규모 사업지구 사업비를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1월 사업비 1조3000억원을 조기 집행해 계획대비 335억원(103%), 전년 동기대비 1942억원을 초과 집행할 방침이다.

지난해 하반기 사업에 착수한 고양덕은 및 서울양원 공공주택지구 보상비 6089억원, 김포한강 신도시 도시철도분담금 등 2732억원, 미군기지건설공사 1617억원 등을 비롯해 총 3조3000억원을 집행해 내수 회복에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LH는 설 명절을 맞아 건설현장의 공사대금 및 노임 체불로 인한 중소업체, 건설근로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전국 사업장의 공사대금 체불 실태를 일제 점검해 체불임금 등이 설 명절이전에 지급 될 수 있도록 조치한다.

임금체불 적발시 공정거래위원회, 지자체 등 관련기관에 행정처분을 요청하는 등 공공건설현장에서의 노임 체불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