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KEB하나은행, 새해 첫 출근을 힘차게 열다

<사진제공=KEB하나은행>

[이뉴스투데이 조진수 기자]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4일 새해 첫 영업일을 맞아 임원들과 을지로 본점 로비에 나와 직접 직원들을 맞았다.

KEB하나은행은 매년 시무식 대신 은행장과 임직원, 신입사원이 모두 참여하는 ‘새해맞이 인사하기’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이날 직원들은 원숭이 인형 캐릭터와 재미있는 사진을 찍고 준비된 게시판에 직접 새해 소망을 적었다. 함께하지 못하는 직원들을 위해서는 각 영업점의 새해소망을 수렴해 ‘KEB하나 행복나무’를 제작하고 함 행장이 행복나무에 담긴 메시지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함 행장은 “올해는 하나·외환 은행의 화학적 결합의 완성을 넘어, 직원들간의 실질적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해 최고로 즐거운 은행, 최고의 자부심이 느껴지는 은행을 우리 스스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조진수 기자  cho839@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