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정치자금 수수' 박기춘 의원 구속.."불찰이었고..우둔했다"
상태바
'불법 정치자금 수수' 박기춘 의원 구속.."불찰이었고..우둔했다"
  • 박영근 기자
  • 승인 2015.08.1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영근 기자]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무소속 박기춘(59) 의원이 결국 구속됐다.

박 의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김도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18일 "소명되는 주요 범죄 혐의의 내용과 범행 후의 정황 등에 비추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지 50분가량 지난, 다음날 오전 0시25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로비에 모습을 드러낸 박 의원은 "저의 불찰을 조용히 뒤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증거은닉 교사 혐의를 아직도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법정에 가서 재판받으면서 있는 것은 있는 대로 없는 것은 없는 대로 성실하게 재판받도록 하겠다"고는 호송차량에 올라탔다.

▲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무소속 박기춘(59) 의원이 18일 결국 구속됐다.
앞서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박 의원은 "제가 다시 생각해봐도 우둔한 실수를 했다. 깊이 반성하면서 참회를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고개를 떨구기도 했다.

박 의원은 2011년부터 지난 2월까지 분양대행업체 I사 김모(44·구속기소) 대표로부터 현금 2억7000만원과 명품 시계 등 모두 3억5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측근 정모(50·구속기소)씨를 통해 김 대표로부터 받은 시가 3100만원 상당의 H사 시계 등 명품 시계 7개, 시가 500만원 상당의 L사 가방 등 명품 가방 2개, 현금 2억여원을 돌려주고 증거를 숨기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은닉 교사)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의원이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쓰레기 소각 잔재 매립장 에코랜드에 야구장을 짓는 과정에 개입, 시청 소속 공무원이 토지 용도를 변경하는 데 영향력을 행사한 정황도 확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