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국제도시·동탄·용인 등 수도권 인근 중대형 아파트 분양 관심 급증
상태바
송도국제도시·동탄·용인 등 수도권 인근 중대형 아파트 분양 관심 급증
  • 엄정권 기자
  • 승인 2015.03.3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엄정권 기자] 한동안 소형 아파트에 밀려 저조한 분양률을 기록했던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되살아나고 있다. 주택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중대형 평형에도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에 대해 ‘중대형 희소성’을 꼽는다. 최근 중대형 아파트의 공급이 줄어들면서 희소가치가 높아져 중대형 평형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한다.

즉 신규 중대형 아파트의 공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수요자들이 희소가치가 높아진 중대형 아파트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1만 2,320가구로 3만 2,184가구를 기록한 2013년 1월에 비해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중소형 미분양이 4만 2,996가구에서 3만 6,985가구로 줄어든 것과 비교해도 감소율이 훨씬 높다.

국토교통부의 규모별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을 살펴보면 지난 2009년 전체의 34.1%에 달했던 85㎡ 초과 중대형 주택의 비중은 2010년 26.6%, 2011년 18.9%, 2012년 17.5%, 2013년 17.5%로 점점 떨어졌고 지난해에는 16.5%에 불과했으며 아파트 중대형 비중은 이보다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난다.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입지여건이 뛰어난 분양 물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 광역조감도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투자이민제 확대 시행으로 주목 받고 있는 송도국제도시에서는 총 2,597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가 분양 중이다.

송도국제업무단지(IBD)의 핵심 입지에 위치해 있으며, 상업·교육·문화·교통 등 풍부한 편의시설과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가까이 있는 쇼핑몰을 이용하고 인근 센트럴공원, 워터프론트 호수 등에서 산책할 수도 있다. 인근에는 아트센터도 조성 중이어서 문화행사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입지이다.

송도국제도시에는 이미 조성된 롯데마트를 비롯해 이랜드몰, 롯데몰이 들어설 예정이며, 바로 옆 상가부지는 센트럴공원을 중심으로 커낼워크와 나비의 양날개처럼 동일하게 펼쳐져 있다.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는 지하 2층, 지상 최고 44층, 15개 동의 총 2,597가구 규모이며, 현재 중대형 가구 일부를 분양 중이다.

용인에서는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가 분양 중이다. 지하 3층~최고 40층 26개 동, 2,770가구(전용 84~199㎡)로 구성되며,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84㎡, 99㎡ 가구가 전체 공급 가구수의 67.8%로 구성되어 있다.

동탄2신도시에서는 금성백조주택이 중대형 평형으로 구성된 ‘동탄2신도시 A11블록 예미지’를 분양 중이다.

‘동탄2신도시 A11블록 예미지’는 지하 1층~지상 25층, 전용면적 84~96㎡ 총 451가구로 구성돼 있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84㎡ 110가구, 96㎡A 225가구, 96㎡B 116가구로 이뤄진다.

2016년 개통예정인 KTX와 GTX(예정) 동탄역이 인접하여 이용이 쉽다. KTX 동탄역 개통 시 강남 수서역까지 10분대 진입이 가능해져 서울로의 출퇴근도 용이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