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반쪽 본회의' 새누리당 단독 법안 처리 예상
상태바
국회 '반쪽 본회의' 새누리당 단독 법안 처리 예상
새정치연합 " 절대 인정 못한다" 오전 중 극적 타결 불발시 불참 가능성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14.09.26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정치팀]  국회는 26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올해 국정감사를 정기국회 회기내에 실시하는 내용의 안건과 91개 계류법안의 처리를 시도할 예정이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이 새누리당만 참여하는 가운데 진행되는 이른바 '단독 본회의'는 절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본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앞서 정의화 국회의장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밀린 안건을 처리하고 10월1일부터 국정감사를 시작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정기국회 전체 의사일정을 직권 결정했으며, 새정치연합이 의사일정에 계속 불참하면 이미 예고한 대로 본회의를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11시 쯤 본회의 개의 여부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정 의장이 예고한대로 이날 본회의를 개의하더라도 반쪽 본회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에게 '대기령'을 내린 상태다. 해외에 체류 중인 의원들까지 조기 귀국을 요청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그러면서도 새정치민주연합이 구체적인 본회의 날짜를 제안하면 전향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새누리당의 단독 본회의 강행 방침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그러면서 소속 의원들에게 오후 1시 원내대표 회의실로 비상 소집령을 내린 상태다.

다만 새정치연합 내부에선 29일 본회의 개최 주장이 나오는 등 등원 해법 찾기에 나선 만큼 막판 극적타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정치권의 관측이다.

만약 새누리당 단독 국회가 열릴 경우 이후 정국은 더욱 극심한 경색 국면으로 진입하게 돼 여의도 정치권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