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세월호' 관련 악성 게시물·선정 보도 자제 요청
상태바
방통위, '세월호' 관련 악성 게시물·선정 보도 자제 요청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4.04.1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는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악성 게시물과 선정 보도 자제를 당부했다.

방통위는 1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를 통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악성 게시물을 모니터링 해 신속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인터넷 포털들에게도 이러한 게시물을 철저하게 모니터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지상파 방송, 종편 및 보도 PP에 대해서는 재난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방송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재난방송 및 민방위경보방송의 실시에 관한 기준' 상의 재난방송 준칙 등에 따라 선정적인 보도나 사생활을 침해하는 보도는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에 앞서 네이버, 다음 등 포털에서는 실종자 가족에게 상처를 주는 악성 게시물과 댓글들이 일부 달렸고 일부 종편에서도 적절하지 않은 인터뷰 등 선정 보도가 있어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