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심한 입냄새, 역류성 식도염일 수도 있다?
[이뉴스투데이 = 이종은 기자] 역류성 식도염은 위산 또는 위액이 식도로 역류하는 증상이 지속돼 식도가 헐거나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처음에는 속이 쓰리고 신물이 넘어오는 증상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흔히들 소화불량이라고 생각하고 소화제를 찾게 된다.
 
하지만 편강한의원 안산점 황경화 원장은 역류성 식도염이 소화 불량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위험한 질환이라고 경고한다. 
 


 “역류성 식도염은 주로 위와 식도 사이의 하부식도괄약근에 이상이 생겼을 때 나타납니다. 하부식도괄약근은 평상시 닫혀 있다가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트림을 할 때만 열려야 하는데, 이 괄약근의 조이는 힘이 느슨해져 십이지장 속의 내용물과 위산이 역류하는 것입니다.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는 증상이 지속되면 점막에 손상을 주어 염증 및 궤양, 출혈을 일으키고 악화되면 식도암까지 유발할 수 있어, 그 위험도가 큽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합병증이 발생하는데 위산이 식도를 지나 기도까지 넘어가면 만성기침으로 목이 쉬고, 마른기침, 천식, 후두염, 폐렴 등의 질환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역류성 식도염은 이처럼 무서운 합병증까지 동반할 수 있는 위험한 병이다. 따라서 초기에 증상을 확인하고 조기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역류성 식도염과 소화불량을 어떻게 구분하면 좋을까?

 황원장은 우선 신물이 넘어오는 증상과 함께 가슴이 화끈거리는 통증과 지독한 입 냄새, 음식물을 삼키기 힘든 느낌이 같이 온다면 역류성 식도염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특히 지독한 입 냄새는 역류성 식도염 환자들이 크게 고통을 호소하는 부분이다. 정상적으로 소화 기관을 거쳐 내려가야 하는 부식된 음식물들이 다시 역류하여 입 밖으로 뿜는 냄새는 원인이 구강 청결이 아닌 만큼 더욱 해결이 어렵다. 역류성 식도염이 아니더라도 구강과 상관 없는 구취에 시달리는 사람은 소화 기관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는지 검사해 보아야 한다. 
 
 황원장은 또한 역류성 식도염 치료약으로 흔히 쓰이는 약품이 또 다른 증상을 유발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경고한다. 역류성 식도염 치료 중의 한 방법으로 위산 분비 억제가 이루어지는데, 이 억제제를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나쁜 균을 없애주는 위산의 기능이 약화되어 장염 등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증상을 가라앉히기 위한 치료 보다는 근본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며 역류성 식도염을 일으키는 생활 습관 개선과 함께, 면역력과 자가 치유 능력을 높여주는 한방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편강한의원에서는 표준 체중 유지 및 자세 교정, 식이요법 실천, 폐 기능 강화를 통해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편강탕’ 처방을 통해 역류성 식도염을 치료하고 있다.
 
편강탕은 위산 역류로 인해 손상 받은 조직의 염증과 통증을 진정시키고, 체질적으로 약한 위장을 보하는데 도움을 준다. 불규칙한 식습관과 스트레스 등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역류성 식도염을 얻게 된 환자는 금연, 금주, 위산 분비를 촉진하는 커피, 탄산음료, 초콜릿, 오렌지 주스 등과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황원장의 조언. 취침 중에 증상 발현이 일어나기 쉽기 때문에 잠들기 세 시간 전부터는 금식하는 것이 좋다.

섭식 능력 저하와 입 냄새 등으로 실생활에 큰 불편을 주는 역류성 식도염. 소화불량이라는 잘못된 판단으로 증상을 방치하는 동안 합병증으로 악화될 위험이 있는 위험한 병이니 만큼 생활 습관 개선 등을 통해 안전하게 치료해야한다.

이뉴스투데이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