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굿모닝신한證, 리먼관련 ABS 손실우려 부각
상태바
한국투자·굿모닝신한證, 리먼관련 ABS 손실우려 부각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8.09.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증권과 굿모닝신한증권이 보유한 리먼브라더스 관련 자산유동화증권(ABS) 손실 우려가 부각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트루프렌드제사차유동화전문회사를 통해 3,0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을 발행했고, 굿모닝신한증권은 이중 1,000억원 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은 18일 리만브라더스의 계열회사인 네덜란드 자회사인 Lehman Brothers Treasury Co.B.V.가 발행하고 리먼이 보증한 CLN을 기초자산으로 한 유동화 채권 169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한편 17일 한국기업평가와 한신정평가는 리먼브라더스의 파산보호신청에 따라 트루프렌드제사차유동화전문회사 ABS의 신용등급을 기존의 BBB에서 해당기업이 파산 위기에 처해 채권회수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의미인 CCC로 하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