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펀드사기 피해대책위, 윤석헌 금감원장 압박 나선다
상태바
기업銀 펀드사기 피해대책위, 윤석헌 금감원장 압박 나선다
펀드 승인-감독 전과정에 대한 결과 공개와 은행장 처벌요구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5.2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 전경.
IBK기업은행 전경.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 대책위원회(위원장 최창석)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사태의 책임을 묻기 위한 집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두차례 기업은행 본사에서 항의 집회를 가진 피해대책위원회는 이번에는 디스커버리펀드의 승인 감독 기관인 금융감독원장에게 펀드 승인 감독 검사결과 전 과정에 대한 자료 공개와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는 2017년 4월부터 기업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을 통해 1805억원을 판매됐으며, 이 가운데 기업은행은 200여명의 고객에게 약 695억원을 팔았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지난 2019년 5월 15일 만기시점으로부터 1년이 지나도록 원리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무리하게 펀드를 판매해 놓고 미국현지 자산운용사의 자산이 동결됐다는 이유로 환매를 중단하고 나선 것이다. 아울러 기업은행은 자신들의 잘못을 수긍하는 태도를 일부 보이면서 일부 선 지급을 하겠다고 했으나, 명확한 원칙과 기준을 확정하지 않고 있다.

이번 집회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대구 경북 기타 전국의 펀드환매중단 피해자들이 집회에 참여해 금융감독원과 정부의 책임을 묻고 펀드사기 판매사 은행장 등 핵심책임자들의 처벌과 피해자 구제방안을 요구할 예정이다.

집회는 1부 투쟁사 및 피해사례와 연대사에 이어 2부 투쟁결의문 낭독과 퍼포먼스 진행, 금감원장에 요구서 전달 등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피해대책위 관계자는 "더 많은 피해자들과 투자금 등 손해배상액을 요구하고 보다 강경한 투쟁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