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코로나 사태 장기화 대비 금융 부문 건전성 유지 노력 중요”
상태바
윤석헌 “코로나 사태 장기화 대비 금융 부문 건전성 유지 노력 중요”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하고 손실흡수능력 확보해야”…新 전략 필요 강조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5.2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 부문의 건전성 유지를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부닥친 실물경제가 숨통을 틀 수 있도록 금융권의 현장 지원 중요성도 강조했다.

윤 원장은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한다면 경기 하강을 가속화하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융사 임직원 면책 확대, 유동성 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핵심성과지표(KPI) 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금융 중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또 "저성장·저금리의 금융 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사 스스로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금융 부문에서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