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학생 확진에 대구농업마이스터교 폐쇄
상태바
고3 학생 확진에 대구농업마이스터교 폐쇄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5.2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21일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 한 곳이 폐쇄됐다. 앞서 20일 인천과 경기도 안성 일부 학교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학생 귀가 또는 등교 중지 조치가 내려진 바 있다.

2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수성구 대구농업마이스터고 기숙사에 입소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상북도 구미 출신인 이 학생은 19일 오후 기숙사 입소 다음 날 검체검사를 했으며,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학교 측은 이날 1교시 수업 시작 직전 결과를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양성으로 나온 이 학생을 포함한 기숙사생 17명을 격리 조치하고 나머지 3학년 학생 94명은 전원 귀가시켰다. 또 학교 시설을 이틀간 폐쇄하고 방역하는 한편 이날부터 온라인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시교육청은 해당 학생과 같은 반 학생 18명 등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검체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이에 서울 양천구에서는 초등학교 3곳 이상이 27일로 예정된 1‧2학년 학생 등교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 이는 20일 양천구 신월동에 위치한 은혜교회 관계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