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나흘째 10명대 유지…19일 13명 증가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나흘째 10명대 유지…19일 13명 증가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5.1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19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가 13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나흘째 10명대를 유지했지만,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의 여진이 계속되면서 국내 지역발생 신규 환자 수가 9명을 기록해 전날 5명보다 증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07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16일 19명, 17일 13명, 18일 15명에 이어 이날까지 나흘 연속 10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13명 중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는 9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서 가장 많은 6명이 늘었고, 인천에서 2명, 경기에서 1명이 각각 추가됐다. 나머지 4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는 없었고, 울산에서 4명이 추가됐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의 폭발적인 유행은 막았지만, 이달 초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후 16일에야 확진된 베트남인의 사례처럼 뒤늦게 발견되는 환자가 추가로 있을 수 있다며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전날에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수술실 간호사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의료계가 촉각을 세우고 있다.

해당 간호사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며, 방역당국은 현재 병원 내 접촉자인 의료진과 환자 등 200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사망자는 전날 추가되지 않아 누적 263명을 그대로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