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신입 평균 연봉 1위…인천공항공사 3809만원
상태바
공기업 신입 평균 연봉 1위…인천공항공사 3809만원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5.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올해 공기업 신입사원 연봉은 평균 3809만원으로 집계됐다.

8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 올해 직원 평균보수 현황(예산편성 기준)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초임 연봉은 3809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3% 올랐다.

초임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인천국제공항공사로 4589만원이다.

이어 △한국서부발전(4513만원) △한국마사회(4440만원) △한국가스공사(4402만원) △한국남부발전(4276만원) △한국감정원(4232만원) △주택도시보증공사(4231만원) △한국남동발전(4213만원) △한국수력원자력(4208만원) △울산항만공사(4182만원) △한국동서발전(4173만원) △한국중부발전(4121만원) 등이 4000만원을 넘겼다.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는 3986만원으로 발전 자회사들보다 다소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초임이 가장 낮은 곳은 한국조폐공사로 3039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원 평균 급여는 한국마사회가 8970만원으로 조사 대상 기업 중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한국석유공사(8942만원), 한국가스공사(8919만원), 한국전력기술(8811만원), 한국감정원(8729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9637만원으로 평균 보수액이 가장 많았으며, 여성은 한국조폐공사(7907만원)가 1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