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연기
상태바
코로나19 여파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연기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4.1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연기됐다.

16일 유네스코에 따르면 세계유산위원회는 누리집을 통해 "최근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함에 따라 6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던 올해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협의회는 회의의 정확한 날짜를 논의하는 중"이라며 "추후 공지는 되도록 빨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