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 인천!" 인천시·시 소재 국가공사, 환경개선사업 박차
상태바
"클린 인천!" 인천시·시 소재 국가공사, 환경개선사업 박차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4.0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가스공사, 인천항만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로 구성된 '인천클린공사협의회'의 제2단계 환경개선사업 추진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시와 시 소재 국가공사는 규제지역 밖에 놓여있던 대기오염원의 감축 및 관리를 위해 지난 2016년 3월 30일 '인천클린공사협의회』'를 구성하고 4년간(2016~2019년)의 환경개선사업 추진협약을 체결하고 이행했다.

그 동안 4개 공사에서 지난 4년간 총 2462억원을 환경개선 사업에 투자해 질소산화물(NOX) 1450톤, 황산화물(SOX) 92톤, 이산화탄소(CO2) 23만톤 등 23만 5천여톤의 대기오염 물질을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기와 차량·장비의 배출가스 저감에, 한국가스공사는 LNG 기화기 질소산화물 감축에, 인천항만공사는 선박 배출가스 저감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비산먼지와 악취발생 저감에 중점적으로 노력하며 환경개선사업을 총력 추진해 이룬 성과라는 설명이다.

시는 이번에 체결한 2단계 환경개선사업은 1단계 추진사업에 연속성을 갖고 각 기관별로 중점사업을 강화함으로써 1단계 환경개선사업의 대기오염 저감 효과에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전기·수소차 충전인프라 구축, 한국가스공사의 선박용 저황유 연료전환, 인천항만공사의 선박저속운항(Vessel Speed Reduction) 프로그램 운영,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매립비산먼지 관리 등 강화된 환경개선사업은 대기오염 저감에 커다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백현 환경국장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영향으로 국내․외의 불안정한 상황과 감염병에 대한 우려로 시민들의 깨끗한 공기에 대한 갈망이 더해지는 상황에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한 공공기관의 노력과 협업이 절실하게 필요한 실정”이라며 “제2단계 환경개선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매우 뜻깊고 감사하게 여긴다며, 본 환경개선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인천클린공사협의회’의‘클린인천’ 만들기에 지속적인 협력과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