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코로나19 극복 위해 의료용품 제작
상태바
람보르기니, 코로나19 극복 위해 의료용품 제작
하루 1천개 마스크, 200개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 생산 예정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4.02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람보르기니]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슈퍼 스포츠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의료용품 제작에 나선다고 밝혔다.

람보르기니는 의료진을 위한 마스크와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plexiglass shield)를 제작해 산타가타 볼로냐(Sant' Agata Bolognese) 공장 인근에 위치한 산토르솔라 말피기(S. Orsola-Malpighi) 병원에 기증할 예정이다.

람보르기니는 자사 생산 공장을 개조해 하루에 1000개의 마스크와 200개의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스크는 인테리어 및 커스터마이제이션을 담당하고 있는 부서의 직원들이 제작하며, 플렉시글라스 보호장구는 탄소섬유 생산공장 연구개발 담당 부서의 3D 프린터로 만들어진다.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은 “매일 최전선에서 힘써주시는 의료진과 봉사자를 비롯해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이들을 지원하고 함께 힘을 모은다면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