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단양 엄태영 국회의원 후보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
상태바
제천,단양 엄태영 국회의원 후보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
출정식에서 “오만하고 뻔뻔한 정권 심판해달라” 촉구
당원들과 ‘코로나19 나눔실천 사랑의 헌혈 캠페인’ 동참
전통시장 상인들과 함께하며 ‘경제심판론’ 의미 극대화
  • 김영원 기자
  • 승인 2020.04.02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김영원 기자]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의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지역주민의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압도적인 승리로 반드시 보답하겠다”며 표심 잡기에 돌입했다.

엄태영 후보 와 부인이 출,퇴근 시민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엄태영 후보 사무실]
엄태영 후보 와 부인이 출,퇴근 시민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엄태영 후보 사무실]

총선을 13일 앞둔 이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자 엄 후보는 제천 의림동 선거사무소 앞 중앙교차로에서 선거대책본부와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출정식을 하고 필승을 다짐했다.

엄 후보는 지지자들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혼란과 경제 실정으로 대한민국이 무너져 내리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졌다”면서 “오만하고 뻔뻔한 정권을 심판해달라”고 촉구했다.

엄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제천․단양의 미래와 희망을 선택하고 자존심을 지키는 선거가 돼야 한다”면서 “제천과 단양 경제를 살리는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하며 표심을 자극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함께하면서 '경제심판론'의 의미를 극대화했다.

‘지역경제 꼭 살릴 엄태영’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출정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선거캠프 관계자는 “공교롭게도 요란해야 할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지만,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조용하게 선거운동을 진행하게 될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엄 후보는 오전 유세에 앞서 같은 당 시의원들과 함께 충혼탑을 참배하며 총선 승리 각오를 새로 다졌고, 검은 정장 차림으로 참배를 마친 엄 후보는 핑크색 점퍼로 갈아입었다.

특히 엄 후보는 출정식을 가진 뒤 일정으로 선거대책본부, 청년당원 등 30여명과 함께 적십자 제천봉사회관 주차장에서 실시된 ‘코로나19 나눔실천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 동참했다.

엄 후보 측 캠프는 제천시의원을 거쳐 제천시장을 역임했다는 점을 강점으로 꼽고, 그동안 구축해 놓은 인지도와 조직력으로 바닥 민심부터 뒤집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