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코로나19 취약계층에 17억 규모 지원 대책 추진
상태바
구례군, 코로나19 취약계층에 17억 규모 지원 대책 추진
  • 윤석근 기자
  • 승인 2020.04.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윤석근 기자]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17억원 규모의 지원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취약계층 한시생활지원으로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게 4인 가구 기준 최대 140만원을 온누리 상품권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할 예정이다. 향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연매출 3억원 이하의 소상공인의 공공요금을 3개월간 최대 30만원(월 10만원)을 구례군이 대납한다. 구례사랑상품권의 할인율을 10%로 상향조정하고 소상공인의 인터넷판매 플랫폼 구축을 지원하여 판로 확대를 도모한다.

전 군민의 상하수도요금을 2개월간 50% 감면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군 농업기계임대사업소에서 대여하는 농업기계의 임대료는 50%를 감면한다. 3개월 이상 임대료를 인하한 건물주들에게는 재산세 감면을 추진한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민생경제 대책을 추가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례군의 지원대책은 4월 중 국도비 교부가 완료되면 추진될 예정이다. 군비 예산은 예비비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