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해외입국 확진자 지역사회 감염 원천 차단 행정명령 엄격하게 지켜야"
상태바
이용섭 광주시장 "해외입국 확진자 지역사회 감염 원천 차단 행정명령 엄격하게 지켜야"
  • 송덕만 기자
  • 승인 2020.04.0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해외입국 코로나19 확진자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행정명령을 엄격하게 지켜줄 것을 지시하고 나섰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1일 오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청]
이용섭 광주시장이 1일 오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청]

이용섭 시장은 1일 중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를 통해 "어제(31일) 네 사람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제한 뒤 "하루 발생자로는 가장 많은 숫자다. 세 사람은 영국발 입국자이고 한 사람은 해외 여행자의 접촉자"라고 밝혔다.

이어 이 시장은 "다행인 것은 광주시가 유럽 및 미국발 입국자 전원 시설 격리 행정명령을 내리는 등 선제적으로 입국자 관리 강화조치를 시행한 덕분에 21번, 22번, 23번은 모두 입국과 동시에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에 격리시켰다"라며 "24번 확진자 역시 지난 3월 21일부터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에 격리 시켜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이동경로와 방문지 및 접촉자를 파악해 방문지는 소독과 함께 폐쇄조치하고 접촉자들은 검사와 함께 격리 등의 조치를 했어야 할 것이다"라며 "상황이 이렇게 엄중함에도 일부 입국자들은 생활치료센터 격리를 강하게 항의하면서 막무가내로 집으로 귀가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길어야 2~3일 정도의 격리인데도 공동체의 안전보다는 자기 편리함만을 생각하는 이기적이고 몰지각한 행동이 나타나고 있다"라며 "해외 입국자들과 가족들께서는 상황의 엄중함을 이해하고 행정명령을 적극 따라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입국자들이 광주시 행정명령을 사전에 숙지하도록 코레일과 협의해 달라"며 "광명역발 광주행 KTX 해외입국자 전용칸에 격리의무와 행동수칙 등 안내문(국문 영문)을 부착하고, 안내방송도 실시해주기 바란다"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유럽발, 미국발 입국자가 시설격리를 거부하거나 해외입국자가 자가격리 중 격리 신고 의무를 위반할 때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 조치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해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