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차단 ‘총력’
상태바
화천군,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차단 ‘총력’
1일 기준 입국자 17명 전원 ‘음성’
자가격리자 점검도 강화
  • 변고은 기자
  • 승인 2020.04.0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천군청.
화천군청.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강원 화천군이 해외 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이후 총 17명이 해외에서 입국했다. 입국 국가는 미국, 독일, 타이완, 볼리비아, 미얀마, 캄보디아 등이며 이중 외국인은 3명이다.

이날 기준 17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모든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가 이날부터 의무화됐지만 군은 앞서 이에 준하는 조치를 취하는 등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데 힘쓰고 있다.

군은 최근 14일 내 해외 입국자 및 입국 예정자에게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1일 2회 전화연락을 하는 등 전담 모니터링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보건의료원 직원들이 자가격리자 생활실태 점검을 강화하는 등 만일의 상황에 대비 중이다.

이와 함께 군은 관내 모든 사업장의 외지 근로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료확인서를 받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인접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여전히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강력한 모니터링 체계를 유지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