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회, 정부 새만금 수질개선사업비 전면적인 감사원 감사 촉구
상태바
김종회, 정부 새만금 수질개선사업비 전면적인 감사원 감사 촉구
새만금 해수유통 공론화 위원회 구성 제안
역설적으로 새만금사업이 전라북도 발전을 저해하는 대표적 사례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4.0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회 후보 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김종회 후보 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김종회 후보(김제·부안)는 2001년부터 시작된 정부의 새만금수질 개선사업이 특별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 투입된 수질개선사업비 4조4000억원에 대한 전면적인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종회 후보는 1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제·부안·군산 등 새만금 해수유통에 대한 도민여론이 높은 만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와 같은 역할을 맡을 '새만금 해수유통 공론화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그는 새만금이 역설적으로 전라북도 발전을 저해하는 대표적인 사례라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새만금 착공 30년을 맞았지만 새만금은 단 한번도 냉정한 심판대에 오르지 못했고 새만금에 대한 건전한 문제 제기조차 '개발 반대세력', '전북발전 저해세력'으로 매도 당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실제로 정부와 타 지역의 국회의원들은 전북에는 새만금이 있기 때문에 새만금의 뒤를 이을 대형 신규 국책사업 추진에 매우 부정적이었고 이로 인해 전북과 도민들에게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그동안 새만금은 외지 재벌 토건세력의 배를 불리는 먹잇감 이었다"며 "1991년부터 2010년까지 새만금 공사수주 현황을 분석한 결과, 수주 상위 20개 업체 중 17개사가 외지 재벌토건 회사였으며 이들이 전체 수주액의 70% 이상을 독식했다"고 말했다.

김종회 후보는 "새만금 중심지인 김제·부안·군산은 1991년 새만금사업 착공 이후 15조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수산업 피해 직격탄을 맞았고 전북지역 경제는 고사 직전의 나무처럼 피폐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Tag
#ㅏ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