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토론회 거리두기 남발하는 후보자 아웃!
상태바
선거 토론회 거리두기 남발하는 후보자 아웃!
전북지역 시민사회언론단체들 토론회 불참 후보자에 대한 반발 목소리 키워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3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시민사회단체 토론회 불참 후보 비난 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완주시민사회단체 토론회 불참 후보 비난 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민주당 후보들의 토론회 불참과 관련해 전북지역 시민사회와 언론단체 등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완주군민 참여연대 등 5개 시민사회체는 31일 오전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인 안호영 후보가 '프로불참러'라는 오명을 얻어가며 토론회에 불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방송토론회를 거부하는 안 후보의 행위는 특정 정당에 기대고, '코로나19' 뒤에 숨어 시간만 보내면 당선된다는 태도로 이는 유권자를 기만하고 무시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는 31일 성명을 내고 선거 토론회 거리두기 남발하는 후보자는 아웃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한 번이라도 토론회 참석을 거부하거나, 그런 의사를 보였던 민주당 후보자들이 10개 국회의원 선거구와 진안 보궐선거 후보자까지 포함해 11명 중 8명으로 이는 참담한 수치라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또, "완무진장 지역의 유권자들은 불참을 선언했던 안호영 후보자로 인해 다른 후보자들의 정견을 밝히는 선거 토론회를 볼 수 있는 기회 자체를 박탈당해 왔다"며 "지난 2016년 총선에 이어 2020년에 예정된 불참 토론회까지 모두 6번이나 거부함에 따라 유권자를 무시해도 이런 무시가 없다"고 밝혔다.

익산시민사회단체협의회도 31일 성명을 내고 익산갑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국회의원 후보자는 방송토론회 불참입장을 철회하고 후보자 검증의 장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김수흥 후보가 단 한 번의 법정 토론회 외에는 지역의 라디오와 TV 선거방송 토론회에 불참 의사를 밝힌 것은 쉽게 납득 할 수 없고 더욱이 경선 과정에서는 같은 당 상대후보에게 토론회 참여를 주장하다가 본 선거 운동을 앞두고 태도가 급변한 것은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또, "유권자의 알권리와 선택권을 침해하는 토론회 회피 후보자는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