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티지웰니스, ㈜원드롭과 코로나19 진단키트 해외 5개국 공급 협약 체결
상태바
지티지웰니스, ㈜원드롭과 코로나19 진단키트 해외 5개국 공급 협약 체결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3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지티지웰니스]
[사진=지티지웰니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지티지웰니스는 분자진단 전문기업 ㈜원드롭과 코로나19 진단키트 ‘1 copyTM COVID-19 qPCR kit’(이하 ‘1 copyTM’) 5개국 독점 판매 협약을 맺고,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3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지티지웰니스 사옥에서 열린 ‘코로나19 진단키트 업무 협약식’에는 지티지웰니스 김태현 대표와 원드롭 이주원 대표가 참석했다.

최근 아시아, 유럽, 미국 지역을 넘어 남미 및 아프리카까지 전 세계적으로 폭증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 상황에서, 대한민국이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사례로 꼽히면서 국산 진단키트도 각광받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지티지웰니스는 오랜 업력으로 쌓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수출 노하우를 발휘하여, 원드롭의 기술력으로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 ‘1 copyTM’의 해외 수출에 힘쓸 예정이다. 대상 국가는 호주, 일본 등 모두 5개국이다.

㈜원드롭의 ‘1 copyTM’ 는 현재 유럽 CE-IVD 인증을 획득한 상태이며, 국내 식품의약국 수출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Emergency Use Authorization, EUA) 신청과 캐나다 긴급사용승인 신청 또한 완료한 상태로, 현재 승인만을 기다리고 있다.

원드롭은 회사의 원천기술 ‘1copy™’를 활용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1copy™’은 기존 암진단 제품에 활용하던 기술로, 단일분자 수준의 유전자 측정이 가능해 경쟁사 대비 민감도가 우수하다. 현재 국제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조기 진단과 기존 키트가 가지고 있는 위음성을 줄여 효과적인 방역 활동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티지웰니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회사는 사내 ‘코로나19 TFT’를 조직해 초기부터 대응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그 일환으로 이번 ‘1copyTM’의 진단키트 5개국 독점 공급 협약을 체결했고, 유의미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