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금융공공기관장 '코로나19 극복'에 급여 30% 기부
상태바
9개 금융공공기관장 '코로나19 극복'에 급여 30% 기부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30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9개 금융 공공기관 기관장 및 임원진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4개월간 급여의 30%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와 국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 공공기관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한 것이다.

참여기관은 서민금융진흥원·신용보증기금·예금보험공사·중소기업은행·한국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한국예탁결제원·한국자산관리공사·한국주택금융공사(가나다순) 등이다.

9개 금융 공공기관장들은 “반납된 급여는 각 기관이 지정한 기부처에 전달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영세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위기 상황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계신 서민·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