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과기원 총장 4개월 급여 30% 반납
상태바
4대 과기원 총장 4개월 급여 30% 반납
코로나19 극복 위한 고위 공무원 움직임 동참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3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KAIST는 신성철 KAIST 총장과 김기선 GIST 총장, 국양 DGIST 총장, 이용훈 UNIST 총장 등 4대 과학기술원 총장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KAIST 관계자는 최근 고위급 공무원과 공공기관장·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장들의 자발적 급여 반납 릴레이에 적극 동참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경제 위기 해소와 국민과의 고통을 분담한다는 취지에서 4대 과학기술원 총장들이 합의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신성철 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비상상황에서 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국민들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또 현 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아 사회 각계에서 일고 있는 급여 반납 운동에 참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4대 과기원은 앞으로도 국가적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역할과 사명을 다할 것임은 물론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관심을 가지는 등 공공 교육기관으로서의 사회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