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기은-신보, 3조9천억 회사채·CP 매입 프로그램 가동
상태바
산은-기은-신보, 3조9천억 회사채·CP 매입 프로그램 가동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이 3조9000억원 규모 '회사채·CP(기업어음) 차환 프로그램'을 개시한다.

산업은행은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일환으로 오는 30일 우선 시장상황에 맞춰 기관 자체적으로 일정 규모의 CP매입 및 회사채 차환 수요조사 절차 등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총 3조9000억원 규모(산은 3조4000억원, 기은 5000억원)의 회사채(1조9000억원) 인수 및 CP(2조원) 매입을 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산업은행은 신용보증기금과 협업해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어려움 등으로 신용도가 하락한 기업의 CP를 매입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측은 "내주 중 각 기관별 관련 내규, 시스템, 내부 승인절차 등을 마무리하고 4월부터는 체계를 가동해 본격적으로 신용도가 하락한 기업의 CP 매입 지원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