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헬스케어, 모로코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성사
상태바
오상헬스케어, 모로코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성사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27 11: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상헬스케어가 모로코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샤픽 라샤디 주한 모로코 대사(왼쪽)와 이동현 오상헬스케어 대표. [사진=오상자이엘]
오상헬스케어가 모로코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샤픽 라샤디 주한 모로코 대사(왼쪽)와 이동현 오상헬스케어 대표. [사진=오상자이엘]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오상자이엘은 자회사 오상헬스케어가 모로코 정부와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모로코에 10만명 분량을 공급을 우선 계약했다. 오상헬스케어측은 별도로 1만명 분량 진단키트를 추가 무상공급하기로 했다. 수출은 외교부와 협력해 아프리카 거주 우리 국민들을 귀국시키는 특별기편으로 모로코 정부가 직접 가져가는 방안이 논의 중에 있다.

이번 계약은 외교부와 긴밀한 공조로 이뤄졌다. 앞서 루마니아 국영기업과 200만명 분량의 코라나19 진단키트 수출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은 진단키트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 한국 진단키트 우수성이 호평을 받으면서 한국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한국정부는 현재까지 47개국으로부터 진단키트 지원 요청을 받은 상태다.

오상헬스케어는 국내 식약처 수출허가 및 유럽인증(CE-IVD)을 획득을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 정확도와 기술력에 대해 이미 검증을 받은 상태다. 각종 성인병 및 바이러스 질병진단 의료기기 전문업체로 정부가 선정한 월드클래스 300 히든챔피언 강소기업이다.

오상헬스케어 관계자는 “전세계 60여개국과 협의하던 중 주한 모로코 대사가 직접 방문하며 빠르게 계약이 성사됐다”며 “ 추가 대량수주에도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생산능력 확충을 완료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20-04-01 15:34:42
모로코 정부에서는 이를 가짜뉴스라고 보도하면서 그 진원지가 오상헬스관련 국내기사라고 하네요.
Morocco Denies Purchasing 100,000 COVID-19 Test Kits from South Korea (Morocco World News, 3월 31일자 경제면)

258 2020-04-01 00:57:07
이게 나라다. 오직 국민을 위한, 국민만 바라보는 ~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