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부산교도소 제작 면마스크 2만매 보급
상태바
창원시, 부산교도소 제작 면마스크 2만매 보급
창원시가 원단 및 부자재 제공 … 부산교도소 봉제작업장서 마스크 제작
  • 최태희 기자
  • 승인 2020.03.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최태희 기자] 창원시는 부산교도소가 제작한 면마스크 2만매를 보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보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지속되면서 법무부에서 봉제작업장이 있는 교정시설을 이용하여 마스크를 생산한 것이다.

시는 원단 및 재료를 제공하고, 부산교도소는 마스크를 무상으로 제작해 공급했다. 이 마스크는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세대에 배부될 계획이다.

김영식 부산교도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공급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교정기관 봉제작업장을 면 마스크 제작으로 전환하게 됐다”며 “마스크 물량이 충분하지 않지만 꼭 필요한 곳에 배부되어 국가적인 위기상황을 하루빨리 극복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마스크 공급이 부족한 시기에 교정기관에서 봉제작업하던 것을 멈추고 발 빠르게 마스크를 제작 공급해 주셔서 고맙다”며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부산교도소와 시가 협력하듯이 한마음 한뜻으로 슬기롭게 대처하면 코로나19도 곧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3일 봉제작업장을 운영하는 전국 13개 교정기관이 마스크 생산체재로 전환하도록 하여,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마스크를 제작‧공급하고 있다. 마스크 물량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치단체에 보급되어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