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서치, 카이스트와 여의도 금융 대학원 운영 기관 선정
상태바
딥서치, 카이스트와 여의도 금융 대학원 운영 기관 선정
김재윤 딥서치 대표 "빅데이터 분석 역량 공유 및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 이바지 할 것"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2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윤 딥서치 대표(오른쪽)와 김영배 카이스트 경영대학원장이 산학협력 협정을 맺는 모습. [사진=딥서치]
김재윤 딥서치 대표(오른쪽)와 김영배 카이스트 경영대학원장이 산학협력 협정을 맺는 모습. [사진=딥서치]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서울시와 금융위원회는 올해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여의도 금융 대학원의 운영기관에 '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이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KAIST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AI 기술기반 금융 빅데이터분석 기업인 딥서치(DeepSearch)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움이다. 선정된 기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여의도 금융중심지에서 디지털금융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학위/비학위)을 운영한다. 교육 과정은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계학습,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으로 구성되며, 이 중 딥서치는 빅데이터 과정을 맡는다.

금융 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딥서치는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자동화 하고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이다. 방대한 금융 및 기업 데이터를 위험관리, 투자/여신/영업 기회 발굴, 가치 평가 부분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는 분야에서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 처리에 있어서 시장 데이터, 기업데이터 등 정형 데이터 뿐 아니라, 뉴스, 공시, 특허, 리포트 등 다양한 비정형데이터를 함께 처리하고, 이를 융합하여 분석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 차별성을 가지고 있으며, NH투자,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등 대형 증권사 뿐 아니라, 삼성자산운용 등 대형 운용사, 이 외에도 기업 및 금융데이터 분석을 필요로 하는 연구소와 기업 등이 딥서치의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김재윤 딥서치 대표는 "이번에 개설되는 여의도 금융대학원은 여의도가 한국 금융 뿐만 아니라, 글로벌 금융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며 "국내 대표 빅데이터 분석 기업으로서, 이제까지 쌓아온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적극적으로 공유하여,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딥서치는 △애널리틱스(로보애널리스트), △데이터인텔리전스(데이터 검색 API), △AI 인덱스(Index), △DeepSearch On Premise(데이터통합 및 분석 엔진), △밸류에이션(기업가치평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