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단양 당협위원장에 엄태영 “총선에서 반드시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
상태바
제천·단양 당협위원장에 엄태영 “총선에서 반드시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
  • 정상현 기자
  • 승인 2020.03.2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김영원 기자] 미래통합당(통합당) 충북 제천·단양 당원협의회(당협) 운영위원장에 추대된 엄태영 전 제천시장은 25일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반드시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4일 오후 미래통합당 제천·단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으로 합의 추대된 엄태영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수락 인사를 하고 있다.
4일 오후 미래통합당 제천·단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으로 합의 추대된 엄태영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수락 인사를 하고 있다.

통합당 제천·단양 당협은 지난 24일 당규 ‘지방조직운영 규정 제27조’에 따라 운영위원회를 열었고 47명의 운영위원이 참석해 엄 전 시장을 신임 당협위원장으로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운영위원회는 엄 예비후보에게 “통합당이 압승을 거둬 문재인 좌파정권의 위선과 폭주를 막아내고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총선 승리의 소임을 완수해 달라”고 한목소리로 주문했다.

엄 예비후보는 수락 인사에서 “만장일치로 당협위원장에 추대해준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중도·보수가 하나로 뭉친 통합당의 당협위원장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선 과정에서 분산됐던 힘을 이제는 합치는 것은 물론 중도와 보수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면서 “총선 승리를 위해 앞만 보고 나아갈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특히 엄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폭주를 심판하고 무능과 무책임․좌파독재로 무너져가는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키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정당당한 경쟁과 정책대결로 총선에서 승리하고, 그 여세를 몰아 2022년 지방선거와 대통령 선거까지 승리해 완전한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앞서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14일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엄 전 시장을 제천·단양 국회의원 선거 후보로 공천 확정한데 이어 23일에는 그를 제천시·단양군 조직위원장에 임명했다.

엄 전 시장은 동명초, 제천중, 제천고, 충북대를 졸업하고 명지대에서 정치외교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1년 시의원에 당선되며 정계에 입문했고 민선 3‧4기 제천시장,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