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이재명 등 우회 비판…“재난수당 정책 엇박자 우려”
상태바
홍남기, 이재명 등 우회 비판…“재난수당 정책 엇박자 우려”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5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경제 서든 스톱(Sudden Stop) 중에 현금 살포 방식으로 재난수당을 지급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지방자치 단체장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홍 부총리는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책의 효과가 제대로 나기 위해서는 타이밍과 속도가 중요하나 어떤 상황에 어떤 순서로 정책을 펼쳐나갈 것인가도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재난수당 등 대규모 긴급부양책 지원 병행이 자칫 엇박자를 낳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그는 "일부 국가의 경우 영업장 폐쇄, 강제적 이동제한 등 경제 서든 스톱이 사실상 진행되는 상황에서 한편으로는 대규모 긴급부양책, 재난수당 지원을 병행하고 있다"면서 "일각에서 실제 사용처가 없는 상태에서 돈을 푸는 엇박자 정책이 될 가능성도 지적한다"고 꼬집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총력전에 나선 가운데 최근 여권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긴급재난소득 도입 주장이 때 이르다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급하더라도 긴급방역, 마스크 대책, 재정·세제·금융 패키지, 지역경제 회복지원, 통화스와프·금융안정까지 시퀀스(순서)에 맞게 전략적으로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하는 것이 코로나19의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